[시승기] 얼굴값은 했다, 르노삼성차 SM7 노바

[시승기] 얼굴값은 했다, 르노삼성차 SM7 노바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르노삼성차 SM7에 ‘노바’라는 이름이 더해졌다 노바(NOVA)는 ‘새로운 별(新星)’을 뜻하는 라틴어에서 따온 말이다

SM7이 ‘뉴 스타(New Star)’로 떠오르길 바라는 르노삼성차의 간절함이 이름에서 드러난 것 같다 그런데 정작 차에선 이 바람이 별로 드러나지 않았다 앞모습을 제외하면 그다지 달라진 구석이 없다 유감이다 앞모습만큼은 확실히 바뀌었다

대형차다워 졌다 쩍 벌어진 입처럼 보이던 커다란 그릴을 반으로 싹둑 잘라내고는 르노 자동차들의 ‘일관된 특징(Family Look)’을 도입했다 그러면서 정중함을 불어넣고 단정함을 덧붙였다 지난 2011년 데뷔한 2세대 SM7은 사실 좀 애매했다 스포티한 느낌도, 역동적인 느낌도, 중후한 느낌도 조금씩 묻어나긴 했다

그런데 마음을 낚아챌 한 방이 부족했다 2세대 SM7의 부분변경모델인 SM7 노바는 그릴과 범퍼를 새로 다듬어 이를 잘 해결했다 얼굴이 달라지니 왠지 전체적으로 새롭게 거듭난 것 같다 하지만, 얼굴 말고는 변한 곳이 없다 휠 디자인만 변경됐을 뿐, 옆모습도 뒷모습도 그대로다

실내도 마찬가지다 조금 높은 시트도, 독특한 모양의 패들 쉬프트도 여전하다 센터페시아에 자리잡은 시동버튼도 같은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그 옆으로는 이온(Ion)을 생성하는 ‘이오나이저(Ionizer)’와 두 가지 향을 지원하는 ‘퍼퓸 디퓨저(Perfume Diffuser)’가 나란히 들어갔다 그 밑으로 오디오와 공조장치 조절버튼들을 가로로 길쭉이 배치해 차곡차곡 쌓아 올렸다

많이 안 바뀌어서 불편한 건 없다지만, 차 오르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뒷좌석도 시트 위치가 조금 높지만, 여전히 넓고 편하다 ‘뒷좌석 VIP 패키지’란 옵션을 선택하면 뒷좌석 시트를 좌우 독립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물론 전동식이다 각종 제어 스위치가 들어간 ‘VIP 암레스트’도 넣어준다

그런데 뒷좌석 사이드 에어백마저도 이 뒷좌석 VIP 패키지에 함께 묶여있다 265만원짜리 고가 옵션을 선택해야만 뒷좌석의 안전도를 좀 더 높일 수 있는 거다 ▲ 위는 스마트미러링, 아래는 어라운드 주차 보조 카메라 사이드미러, 트렁크 끝, 라디에이터 그릴 가운데 카메라가 있는데, 카메라가 생각보다 우람하다 아쉬운 건 또 있다

바로 ‘스마트 미러링’이다 SK에서 만든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인 T맵을 자동차 화면에 띄우려면 ‘T맵 링크’란 앱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아이폰용 ‘앱 장터’인 앱스토어(AppStore)엔 T맵 링크란 앱이 없다 더불어, 그 밖에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은 연결할 수도 없다 아직까지는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만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다

시동을 걸면 엔진이 매끄럽게 돌아간다 25리터지만 V형 6기통짜리 엔진을 사용했다 정숙하고 조신하다 대형차에 어울린다

셋팅도 마찬가지다 가속페달을 꾹 밟아도 서두르는 법이 없다 느긋하다 허나, 스포츠 버튼을 누르면 간신히 고삐만 채운 망아지 같다 가속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차가 들썩들썩 거리며 튀어나간다

대기상태부터 RPM을 인위적으로 올려놓아 반응이 예민해지도록 만든 거다 스포츠모드에선 계기반 가운데 있는 35인치 화면에 엔진 회전수와 출력 상태가 그래픽 형태로 띄워지도록 했다 그런데 가속페달을 아무리 밟아도 6,000rpm에서 강제로 변속된다 엔진회전수 한계치(Red Zone)가 시작되는 6,500rpm까진 아예 사용할 수 없다

물론 6,000rpm에 최고 출력인 190마력이 뿜어져 나오긴 한다 아울러, 하체도 단단해졌다고 하는데 체감하기 어려웠다 고속에서는 차선변경에도 특유의 출렁거림이 느껴졌다 핸들까지 가벼워 고속안정성을 더 떨어뜨렸다 단, 이 차의 주요 소비층인 40대 후반 50대 이상 운전자들은 대체로 물렁한 승차감을 선호한다

안락함을 고급차의 가장 큰 덕목으로 여기기도 한다 주요 고객층을 고려하면 수긍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래도 연비는 좀 더 개선할 필요가 있다 SM7 노바의 공인연비는 25리터 엔진 자동변속기 기준 복합 10

2km/l로 동급모델 중 가장 낮다 참고로 실제 주행하면서 느낀 체감 연비는 더 안 좋았다 고속도로에서 정속 주행해도 평균 연비 9km/l를 넘어서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SM7 노바의 9월 판매량을 보면 전월대비 150%, 전년동기대비 867% 증가한 577대를 기록했다

일단 소비자 반응은 좋은 편이다 달라진 외모가 한 몫 하는 것 같다 작은 변화지만 효과는 기대 이상으로 보인다 SM7 노바는 25리터와 3

5리터 가솔린 모델로 나뉜다 25리터는 세 등급으로 SE가 3040만원, LE가 3,240만원, RE가 3,490만원이다 35리터는 두 등급으로 LE35가 3,520만원, RE35가 3,870만원이다

모두 자동변속기가 기본이며 부가세 포함 가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