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스테디셀러 SM7 최대 160만원 가격 인하

르노삼성차, 스테디셀러 SM7 최대 160만원 가격 인하 르노삼성차가 스테디셀러 준대형세단 SM7에 대한 고객들의 지속적인 관심에 보답하고, 높은 가성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8월부터 차량 가격을 최대 160만원 인하한다 현재 SM7은 가솔린 2개 모델(V6, V6 35)과 LPG 모델 2종(장애인용, 택시/렌터카)을 합쳐 모두 4가지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에 SM7 가솔린 모델은 100만원, 장애인용 LPG 모델은 160만원(택시/렌터카 제외)을 인하해 가성비를 더욱 강화했다 이번 SM7 가격인하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누적 생산대수 300만 대 돌파를 기념하는 한편, 오랜 시간 동안 롱런 모델에 보내준 고객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마련됐다 르노삼성차는 SM7뿐 아니라 SM5와 SM3 등 자사의 스테디셀러에 대해서 이미 고객감사 차원의 가격인하를 단행한 바 있다 여기에 올 연말까지 시행 예정인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까지 더해서 더 낮은 가격에 구입이 가능해졌다 이번 가격 인하에 따라 SM7 V6 35 트림은 기존 3789만원(개별소비세 인하 적용가격)에서 100만원 내린 3689만원에 판매하며, V6 트림 역시 100만원 할인한 3302만원에 판매한다

장애인용 20 LPe 트림의 판매가격은 160만원 대폭 인하한 2425만원으로 책정됐다 SM7은 가격을 낮추면서도, 차량 옵션 등 기존 사양들은 그대로 유지해 고객들에게 더욱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 SM7 가솔린 모델에는 경사로 밀림방지장치,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앞좌석 파워 통풍시트, LED주간주행등, 하이패스시스템(ETCS), 전자식룸미러(ECM) 등 다양한 안전편의사양들이 기본으로 적용되어 있다 특히 SM7 V6 35 트림의 경우 프리미엄 보스 사운드 시스템, 뒷좌석 풀오토 에어컨, 리어 글라스 파워 선블라인드 등이 기본 탑재된다 여기에 2 종류의 18인치 알로이휠 디자인을 선택할 수도 있다

특히 이번에 가장 큰 폭의 가격인하를 단행한 SM7 20 LPe 장애인용 트림의 경우 고객선호도가 높은 바이 제논 헤드램프와 사각지대경보시스템, 앞좌석 통풍시트 및 운전석 메모리시트 등 주요옵션을 모두 추가하고도 가격인하 이전 차량 판매가 대비 20만원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도넛탱크를 적용한 SM7 LPG 차량의 트렁크용량은 가솔린 모델(487리터)의 85% 수준인 414ℓ에 달한다 덕분에 골프백을 4개까지 실을 수 있고, 대형 여행가방이나 휠체어 등 부피가 큰 짐도 여유롭게 적재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 김태준 상무는 “SM7은 대형세단의 편안함과 합리적인 구매 모두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부족함 없는 성능과 편의사양으로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모델”이라며, “이번 가격인하를 계기로 준대형 세단 SM7의 가치가 다시 한번 조명 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시승기] 얼굴값은 했다, 르노삼성차 SM7 노바

[시승기] 얼굴값은 했다, 르노삼성차 SM7 노바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르노삼성차 SM7에 ‘노바’라는 이름이 더해졌다 노바(NOVA)는 ‘새로운 별(新星)’을 뜻하는 라틴어에서 따온 말이다

SM7이 ‘뉴 스타(New Star)’로 떠오르길 바라는 르노삼성차의 간절함이 이름에서 드러난 것 같다 그런데 정작 차에선 이 바람이 별로 드러나지 않았다 앞모습을 제외하면 그다지 달라진 구석이 없다 유감이다 앞모습만큼은 확실히 바뀌었다

대형차다워 졌다 쩍 벌어진 입처럼 보이던 커다란 그릴을 반으로 싹둑 잘라내고는 르노 자동차들의 ‘일관된 특징(Family Look)’을 도입했다 그러면서 정중함을 불어넣고 단정함을 덧붙였다 지난 2011년 데뷔한 2세대 SM7은 사실 좀 애매했다 스포티한 느낌도, 역동적인 느낌도, 중후한 느낌도 조금씩 묻어나긴 했다

그런데 마음을 낚아챌 한 방이 부족했다 2세대 SM7의 부분변경모델인 SM7 노바는 그릴과 범퍼를 새로 다듬어 이를 잘 해결했다 얼굴이 달라지니 왠지 전체적으로 새롭게 거듭난 것 같다 하지만, 얼굴 말고는 변한 곳이 없다 휠 디자인만 변경됐을 뿐, 옆모습도 뒷모습도 그대로다

실내도 마찬가지다 조금 높은 시트도, 독특한 모양의 패들 쉬프트도 여전하다 센터페시아에 자리잡은 시동버튼도 같은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그 옆으로는 이온(Ion)을 생성하는 ‘이오나이저(Ionizer)’와 두 가지 향을 지원하는 ‘퍼퓸 디퓨저(Perfume Diffuser)’가 나란히 들어갔다 그 밑으로 오디오와 공조장치 조절버튼들을 가로로 길쭉이 배치해 차곡차곡 쌓아 올렸다

많이 안 바뀌어서 불편한 건 없다지만, 차 오르는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뒷좌석도 시트 위치가 조금 높지만, 여전히 넓고 편하다 ‘뒷좌석 VIP 패키지’란 옵션을 선택하면 뒷좌석 시트를 좌우 독립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물론 전동식이다 각종 제어 스위치가 들어간 ‘VIP 암레스트’도 넣어준다

그런데 뒷좌석 사이드 에어백마저도 이 뒷좌석 VIP 패키지에 함께 묶여있다 265만원짜리 고가 옵션을 선택해야만 뒷좌석의 안전도를 좀 더 높일 수 있는 거다 ▲ 위는 스마트미러링, 아래는 어라운드 주차 보조 카메라 사이드미러, 트렁크 끝, 라디에이터 그릴 가운데 카메라가 있는데, 카메라가 생각보다 우람하다 아쉬운 건 또 있다

바로 ‘스마트 미러링’이다 SK에서 만든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인 T맵을 자동차 화면에 띄우려면 ‘T맵 링크’란 앱이 있어야 한다 그런데 아이폰용 ‘앱 장터’인 앱스토어(AppStore)엔 T맵 링크란 앱이 없다 더불어, 그 밖에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은 연결할 수도 없다 아직까지는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만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다

시동을 걸면 엔진이 매끄럽게 돌아간다 25리터지만 V형 6기통짜리 엔진을 사용했다 정숙하고 조신하다 대형차에 어울린다

셋팅도 마찬가지다 가속페달을 꾹 밟아도 서두르는 법이 없다 느긋하다 허나, 스포츠 버튼을 누르면 간신히 고삐만 채운 망아지 같다 가속페달을 살짝만 밟아도 차가 들썩들썩 거리며 튀어나간다

대기상태부터 RPM을 인위적으로 올려놓아 반응이 예민해지도록 만든 거다 스포츠모드에선 계기반 가운데 있는 35인치 화면에 엔진 회전수와 출력 상태가 그래픽 형태로 띄워지도록 했다 그런데 가속페달을 아무리 밟아도 6,000rpm에서 강제로 변속된다 엔진회전수 한계치(Red Zone)가 시작되는 6,500rpm까진 아예 사용할 수 없다

물론 6,000rpm에 최고 출력인 190마력이 뿜어져 나오긴 한다 아울러, 하체도 단단해졌다고 하는데 체감하기 어려웠다 고속에서는 차선변경에도 특유의 출렁거림이 느껴졌다 핸들까지 가벼워 고속안정성을 더 떨어뜨렸다 단, 이 차의 주요 소비층인 40대 후반 50대 이상 운전자들은 대체로 물렁한 승차감을 선호한다

안락함을 고급차의 가장 큰 덕목으로 여기기도 한다 주요 고객층을 고려하면 수긍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래도 연비는 좀 더 개선할 필요가 있다 SM7 노바의 공인연비는 25리터 엔진 자동변속기 기준 복합 10

2km/l로 동급모델 중 가장 낮다 참고로 실제 주행하면서 느낀 체감 연비는 더 안 좋았다 고속도로에서 정속 주행해도 평균 연비 9km/l를 넘어서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SM7 노바의 9월 판매량을 보면 전월대비 150%, 전년동기대비 867% 증가한 577대를 기록했다

일단 소비자 반응은 좋은 편이다 달라진 외모가 한 몫 하는 것 같다 작은 변화지만 효과는 기대 이상으로 보인다 SM7 노바는 25리터와 3

5리터 가솔린 모델로 나뉜다 25리터는 세 등급으로 SE가 3040만원, LE가 3,240만원, RE가 3,490만원이다 35리터는 두 등급으로 LE35가 3,520만원, RE35가 3,870만원이다

모두 자동변속기가 기본이며 부가세 포함 가격이다

르노삼성차 ‘SM7’ 성능 논란 ‘이젠 스톱'[ 자동차 세계 24_7]

르노삼성차 'SM7' 성능 논란 '이젠 스톱'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형고급세단 SM7에 대한 엔진과 소음 등의 성능 논란에도 불구하고 국내 소비자들의 SM7에 대한 인기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5개월 연속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SM7은 이달들어 12일까지 총900대 가까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4월 같은 기간에 이뤄진 계약대수 928대와 비교할 때 실질적인 폭이 작아 비슷한 수준으로 해석된다 특히 예약 주문한 소비자들의 계약 해약률도 10% 미만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소비자들이 차량을 계약하고서도 일반적으로 취소하는 평균수치에도 밑도는 수준이다 르노삼성차의 한 관계자는 일부 언론 등에서 조직적으로 SM7에 대한 연료통 소음과 디자인, 엔진 성능 등의 문제점을 들추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안전이나 차체결함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왜곡된 성능 논란에도 불구하고 SM7의 판매율이 전혀 감소되지 않고 있다는 점은 국내 소비자들이 SM7의 품질을 인정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신문과 방송 등 언론에서는 SM7의 엔진 등 성능에 문제가 있으며, 연료통에서 텅텅하는 소리가 들린다며 차체 결함을 제기했었다

르노삼성차 ‘SM7’ 성능 논란 ‘이젠 스톱'[24/7 카]

르노삼성차 'SM7' 성능 논란 '이젠 스톱'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형고급세단 SM7에 대한 엔진과 소음 등의 성능 논란에도 불구하고 국내 소비자들의 SM7에 대한 인기는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5개월 연속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SM7은 이달들어 12일까지 총900대 가까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4월 같은 기간에 이뤄진 계약대수 928대와 비교할 때 실질적인 폭이 작아 비슷한 수준으로 해석된다 특히 예약 주문한 소비자들의 계약 해약률도 10% 미만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소비자들이 차량을 계약하고서도 일반적으로 취소하는 평균수치에도 밑도는 수준이다 르노삼성차의 한 관계자는 일부 언론 등에서 조직적으로 SM7에 대한 연료통 소음과 디자인, 엔진 성능 등의 문제점을 들추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안전이나 차체결함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왜곡된 성능 논란에도 불구하고 SM7의 판매율이 전혀 감소되지 않고 있다는 점은 국내 소비자들이 SM7의 품질을 인정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신문과 방송 등 언론에서는 SM7의 엔진 등 성능에 문제가 있으며, 연료통에서 텅텅하는 소리가 들린다며 차체 결함을 제기했었다

르노삼성차, 귀성여비 최대 20만원 설 명절 프로모션

르노삼성차, 귀성여비 최대 20만원 설 명절 프로모션 르노삼성차가 설 명절을 맞아 2월 한 달간 차량 구매 고객들에게 특별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르노삼성은 설 명절을 맞아 SM6, SM7, QM6, QM3를 현금 또는 할부 구입할 경우 20만원의 귀성 여비를 제공하며, SM3 구입 시에는 10만원의 귀성 여비를 제공한다

(SM5 제외) 또한 르노삼성은 기존 저리 할부 상품에 할부 기간에 따라 최대 10%P(최소 05%P)의 추가 할인 금리가 적용된 ‘더 저리 할부’ 상품(SM5 제외)을 마련했다 단, ‘더 저리 할부’ 상품 선택 시 귀성 여비 제공 혜택은 제외된다 ‘더 저리 할부’를 선택 할 경우 SM6는 1

9%(36개월), 30%(60개월), QM6는 29%(36개월), 44%(60개월), QM3는 17%(60개월), 32%(60개월)의 낮은 금리 선택이 가능하다

SM3는 09%(36개월), 24%(48개월), 34%(60개월), SM7은 19%(36개월), 3

4%(60개월)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QM6, SM6 2개 차종에 대해 특별구입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내비게이션 무상 제공, 소비자 선택 옵션 및 용품 구입 비용 지원, 현금지원, 무상보증기간 연장 중 고객이 직접 1가지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QM6는 내비게이션 무상 장착, 40만원 상당의 옵션 및 용품 구입 비용 지원, 30만원 현금 할인 또는 5년 보증연장 중 고객이 선택한 한 가지 혜택을 제공한다 내비게이션은 RE/RE 시그니처 트림은 69만원 상당의 멀티 내비게이션이, SE/LE 트림에는 79만9천원 상당의 V8 내비게이션이 장착된다

SM6는 LE/RE 트림 구매 시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전방 안개등이 포함된 60만원 상당의 라이팅 패키지(LE 트림 기준), 69만원 상당의 멀티 내비게이션, 50만원 상당의 소비자 선택 옵션 및 용품 또는 5년 보증연장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SM6 PE/SE 트림은 63만원 상당의 컨비니언스 패키지(SE 트림), 74만9천원 상당의 V8 내비게이션, 50만원 상당의 소비자 선택 옵션 및 용품, 5년 보증연장 중 한 가지를 제공한다 QM3는 LE 트림 구매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인조가죽 시트커버 무상 제공 또는 천연가죽 시트커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SM5 클래식 구입 구객에게는 4년 보증연장 혜택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Bike 24h]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 “르노삼성차의 대형세단 SM7은 웃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5는 울었다 르노삼성차(대표 장 마리 위르띠제)가 3일 발표한 10월 판매 현황에 따르면, 대형세단 SM7은 내수시장에서 1100대가 판매돼 9월의 930대 판매보다 18

3% 증가했다 SM7은 이와 함께 수출에서도 20대를 판매해 9월의 5대 판매보다 300% 증가했다 SM7은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1만3250대, 수출 68대로 전년의 내수 1만2203대와 수출 60대보다 각각 86%, 133% 증가했다

QM5는 그러나 10월 내수시장에서 891대를 판매돼 9월의 1186대 판매보다 249% 마이너스 성장했다 르노브랜드로 수출되는 QM5는 해외시장에서도 3811대 판매에 머물러 9월의 4399대 판매보다 134% 줄었다 르노삼성차의 중형세단 SM5는 4156대, 준중형급 세단 SM3는 1284대가 내수시장에서 판매됐다

해외시장에서 SM5는 140대, SM3은 4893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는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및 해외시장에서 총17만141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판매된 13만9769대보다 21 7%가 증가했다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 자동차 세계 24_7]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 “르노삼성차의 대형세단 SM7은 웃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5는 울었다 르노삼성차(대표 장 마리 위르띠제)가 3일 발표한 10월 판매 현황에 따르면, 대형세단 SM7은 내수시장에서 1100대가 판매돼 9월의 930대 판매보다 18

3% 증가했다 SM7은 이와 함께 수출에서도 20대를 판매해 9월의 5대 판매보다 300% 증가했다 SM7은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1만3250대, 수출 68대로 전년의 내수 1만2203대와 수출 60대보다 각각 86%, 133% 증가했다

QM5는 그러나 10월 내수시장에서 891대를 판매돼 9월의 1186대 판매보다 249% 마이너스 성장했다 르노브랜드로 수출되는 QM5는 해외시장에서도 3811대 판매에 머물러 9월의 4399대 판매보다 134% 줄었다 르노삼성차의 중형세단 SM5는 4156대, 준중형급 세단 SM3는 1284대가 내수시장에서 판매됐다

해외시장에서 SM5는 140대, SM3은 4893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는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및 해외시장에서 총17만141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판매된 13만9769대보다 21 7%가 증가했다

르노삼성차, 신기술 및 편의 사양 UP `2013년형 SM7`

르노삼성차, 신기술 및 편의 사양 UP `2013년형 SM7` 르노삼성차는 준대형 최초로 최신 프리미엄 신기술인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BSW)과 최첨단 멀티미디어 인포테인먼트 스마트 커넥트 시스템을 적용하고 고급형 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Hi-Line TPMS)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안전/편의사양을 강화한 `2013년 형 SM7`을 7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국내 준대형 최초로 적용되는 프리미엄 안전 신기술인 사각지대 정보시스템은 시속 35km 이상으로 차량이 주행 시 좌우 사각지역에 차량이 접근할 경우 이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경고해 줌으로써 충돌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게끔 도와 주는 첨단 안전 시스템이다

또한, 각 타이어의 공기압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해 안전 운전과 연비 운전에 도움을 주는 고급형 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도 모든 트림에 확대 적용해 주행 안전성을 강화했다 `2013년 형 SM7`에는 기존 New SM3, New SM5 Platinum 에 적용된 스마트 커넥트에 스마트 ECO 어플리케이션을 접목,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스마트하고 경제적인 드라이빙 환경을 탄생시켰다 스마트 ECO 매지니먼트 시스템은 에코 드라이빙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해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경제운전을 가능하도록 도움을 주는 미래형 친환경 통합 시스템이다 동급 최초로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 화면에 점수로 표시해 경제 운전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ECO 스코어링 기능과 스마트폰을 통한 ECO 서버 접속으로 전체 사용자 간의 ECO 점수 순위를 제공하는 ECO 챌린지 기능이 적용됐다 국내 내비게이션 사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는 고해상도 8인치 SK 3D T-map이 탑재된 내비게이션을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 국내 최초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도입, 운전자에게 즐거운 운전환경을 제공 하여 고객의 만족도를 한층 높였다

새롭게 선보인 `2013년형 SM7`은 고객의 피드백을 반영해 내 외장 디자인 개선 및 편의사양이 확대적용 됐다 바이-제논 어댑티브 헤드램프의 색상을 블랙베젤 또는 크롬베젤 중 선택할 수 있게 했고 기존 오디오의 버튼 수를 줄이고 재배치해 조작성을 개선한 프리미엄 오디오와 센터 페시아에 우드그레인 등을 신규로 적용했다 편의사양으로는 앞 좌석 에이비에이션 헤드레스트와 후진시 자동 각도조절 아웃사이드 미러가 확대 적용됐다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 이성석 전무는 “고객의 앞서가는 요구를 적극 반영해 디자인 개선 및 최첨단 신기술을 중심으로 상품성을 강화했다”며 “이를 통해 준대형 시장에서 SM7이 고객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끌 것”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24/7 카]

르노삼성차, “SM7 웃고 QM5 울고” “르노삼성차의 대형세단 SM7은 웃고, 스포츠유틸리티차(SUV) QM5는 울었다 르노삼성차(대표 장 마리 위르띠제)가 3일 발표한 10월 판매 현황에 따르면, 대형세단 SM7은 내수시장에서 1100대가 판매돼 9월의 930대 판매보다 18

3% 증가했다 SM7은 이와 함께 수출에서도 20대를 판매해 9월의 5대 판매보다 300% 증가했다 SM7은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1만3250대, 수출 68대로 전년의 내수 1만2203대와 수출 60대보다 각각 86%, 133% 증가했다

QM5는 그러나 10월 내수시장에서 891대를 판매돼 9월의 1186대 판매보다 249% 마이너스 성장했다 르노브랜드로 수출되는 QM5는 해외시장에서도 3811대 판매에 머물러 9월의 4399대 판매보다 134% 줄었다 르노삼성차의 중형세단 SM5는 4156대, 준중형급 세단 SM3는 1284대가 내수시장에서 판매됐다

해외시장에서 SM5는 140대, SM3은 4893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는 올해들어 10월까지 내수 및 해외시장에서 총17만141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판매된 13만9769대보다 21 7%가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