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오정 기자 – 김래원, “‘가장 보통의 연애’ 시나리오 보자마자 공효진 추천”…16년만에 재회

[송 오정 기자] '가장 보통의 연애'로 돌아온 김래원이 라디오에서 공효진을 선택해 눈길을 고했다 9 일 방송 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워 타임'은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호흡을 춘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래원은 공효진과 재회에 한 이야기를 꺼낼 드라마 '눈사람'으로 공 진과 처음 만난 이후 16 년만에 영화 '가장 통의 연애'로 재회 한 김래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세션을 보자 마자 공효진 씨가 생각했다 그래 영화 제 노동자에 바로 추천했다

또한 김래원은“공효진 씨는 16 년 전 지금과 달라진 게 없다 여전히 연기에 대한 열정이 뜨겁 더라 공효진 씨의 인간이있는 소녀와 같은 면모를 발견했다 " 1997 년 드라마 '나'를 통해 데뷔 한 래원은 1981 년생으로 올해 나이 39 세의 배 다 최근 영화를 다시 다시 만난 공효진은 198 년생으로 올해 나이 40 세의 김래원보다 1 살 공효진, 김래원, 강 기연 주연의 영화 '장 보통의 연애'는 지난 2 일 개봉 해 순항 중 다

김래원, 시나리오를 보고 멜로 라고 생각한 이유는? (영화 롱리브더킹)

난, 바보인가봐 ㅎㅎㅎ 찍으면서도 사실 애정신이 많다거나 그러진 않았거든요

한번만? 아니! 두번 세번 네번 여러번 진짜 처럼 보여야 하는 것이 가장 관건이었어요 조광춘이 그려져 있는 모습을 보면 웹툰과 거의 싱크로율이 없다고 생각

네, 저두 나중에 한번 멜로하고 싶습니다